특허실력쌓기

  • HOME
  • 특허실력쌓기
  • 특허뉴스창고

특허뉴스창고

뚝심의 R&D, 배터리 특허 압도적 세계 1위

카드뉴스5-01.jpg

안녕하세요? 우림특허입니다.

이전부터 환경오염에 대한 이슈가 지속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의 확대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전기차의 핵심부품으로 "배터리"를 꼽을 수 있는데요.

배터리는 전기차 뿐 아니라, 각 종 가전제품, 에너지 저장 장치에 필수 요소이죠.



LG에너지솔루션 연구개발(R&D)을 통해 세계적으로 '배터리특허'를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도 배터리 용량을 키우고 안정성을 높인 배터리를 양산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함께 살펴보실까요?


회사가 출범했던 지난해 12월 임직원 수는 7524명이었는데, 지난해 말엔 9564명으로 1년 새 2000여 명 늘었습니다.

충원한 인력 중 상당수는 R&D 관련 인력인데요. R&D 투자 비용은 2020년 4220억원에서 지난해 6539억원으로 증가했죠.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용도 같은 기간 3.4%에서 3.7%로 증가했습니다.


30년 전부터 배터리 연구개발 중인 LG에너지솔루션은 세계 최다인 2만4066건의 배터리 특허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1위 배터리 회사인 CATL이 보유한 특허(4000건)의 6배 이상으로 알려졌는데요.

탄탄한 특허 기술을 기반으로 양극재가 4원계로 이루어진 NCMA 배터리를 2021년 세계 최초로 양산한 것을 물론,

또 충전 속도가 대폭 개선된 실리콘 음극재 배터리를 2019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내년 말까지 중대형 원통형 신규 폼팩터(모양)인 ‘4680 배터리(지름 46㎜, 길이 80㎜)’를 양산할 계획인데요.

아울러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내년 하반기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생산하기로 하는 등

고객이 원하는 사양을 만족하기 위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춰 나갈 계획입니다.

파우치형 전기차 배터리는 1회 충전으로 400~500㎞ 주행할 수 있는 제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하는 원통형 배터리전동 공구와 전기 자전거에도 적용되는데요.

출력 밀도를 높이면서도 용량과 구동 시간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춘 제품입니다.

기존 원통형 배터리보다 슬림한 형태로, 전기 자전거에 장착하면 1회 충전 때 150㎞ 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셀 내부에 에너지 밀도를 극대화해 장시간 충·방전해도 배터리의 내구성을 유지할 수 있게 제작하고,

배터리 셀 설계의 자유도가 높아 다양한 전기 모빌리티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것 역시 이 제품의 강점으로 꼽히죠.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스타트업, 국내외 대학·연구기관과의 협력도 확대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분야 차별적인 기술력과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인 ‘LGES Battery Challenge 2022’를 개최했는데요.

이를 통해 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해 상용화하고, 전 세계 유망 기업 및 전문가와 네트워크를 다지겠다는 계획입니다.

차세대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경쟁력을 확대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앞서 소개 드린 LG에너지솔루션처럼

특허에도 뚝심이 필요합니다.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개발된 여러분의 특별한 기술이

안전하게 보호될 뿐 아니라, 수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림특허가 함께 돕겠습니다.

고객님의 특허권 확보와 사업성공을 위해

"우림특허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드리겠습니다. "




이전글 현대차 상표권 사용금지 처분, 업체 "도용 아니다"
다음글 반도체 우선심사로 특허권 신속 확보 지원